본문 바로가기

생각

프코의 엉뚱한 상상을 열며...

기사반론이라는 카테고리는 활용도가 떨어져 그 대신 프코의 엉뚱한 상상이라는 카테고리로 변경했습니다.
앞으로 이 카테고리를 통해서 저의 엉뚱한 상상을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기름으로 난방을 하는 가정에서는 치솟는 기름값을 아끼기 위해서 많은 고민을 할 것이다. 전기장판, 옥매트, 전기히터 등 전기 난방용품을 대체 난방으로 사용한다거나 내복을 입거나 말이다.
그런데 전기용품은 가정에서 사용할 시 누진세 때문에 엄청난 전기요금 폭탄을 맞게 된다.
추운 겨울, 기름값을 아끼려는 사람들은 서민들이기 때문에 전기료의 압박은 추운 겨울 서민들의 마음을 더욱 움추려들게 한다.
특히 씻는 물까지 얼음장같이 차갑다면……
~ 생각만해도 소름이 돋는다.
기름보일러를 사용하는 가정에서 물을 데우기 위해서 급탕을 눌렀다간 기름이 뚝뚝 떨어지는 것을 경험해봤을 것이다.
그렇다면 온수를 저렴하게 사용하는 방법은 없을까?

이런 발명품이 나오면 어떨까?

물에 넣기만 하면 화학반응으로 열이 발생하여 저절로 물이 데워지는 일명 목욕물 데우기
다시 말하면 물(HO)을 이루고 있는 분자구조의 물을 전기분해하여 나오는 수소와 산소를 활용하여 목욕물을 데우는 것이다.
물에 넣는 일명 목욕물 데우기란 제품은 물을 안전하게 전기분해를 해주는 장치인 것이다.
화학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어서 이런 상상이 설득력이 있는지는 모르겠다.
만약 이런 제품이 만들어진다면 목욕탕 영업을 하는 곳에서도 캡슐 몇 개만 물에 넣어주면 저절로 물이 데워지고, 집에서도 욕탕 속에 캡슐 한 개만 넣어주면 저절로 물이 데워져서 겨울이 긴 나라에서 활용이 많아질 것이며 이렇게 되면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에너지 절약이 될 것이다.

목욕물 데우기 캡슐 (원본 이미지는 압축매직수건입니다^^)

목욕물 데우기 캡슐
(원본 이미지는 압축매직수건입니다^^)


물론 지금은 상상에 불과하지만 그 상상이 현실이 되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500여 년 전 오늘 날 사용하고 있는 자전거, 그릴 기계, 비행할 수 있는 낙하산, 수상비행기, 페달비행기를 설계하여 발명했듯이 말이다.

이상 프코의 엉뚱한 상상이었습니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블로그를 하는 이유  (2) 2007.08.23
이런 경험 없으세요?  (4) 2007.02.07
블로그의 미래에 대한 상상  (8) 2006.12.31
메타블로그의 기능 제안  (10) 2006.12.22
프코의 엉뚱한 상상을 열며...  (4) 2006.12.19

태그

  • BlogIcon 玄雨 2006.12.19 23:18

    음.. 물을 수소와 산소로 분해하는데 드는 에너지가 더 큽니다-_-; 게다가 분해된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킨다는것은 폭발할 위험성이 많고요-_-;; 다루기도 힘듭니다 ㅋ 전기나 기름을 때는 것이 좀 비효율적이긴 하지만 어느 것도 에너지 효율이 50% 이상을 초과할 수는 없습니다.^^'' 생물체가 가지는 에너지 효율이 가장 뛰어난데, 약 40~45% 정도 되지요. 만약 적은 에너지를 들이고 말씀하신 반응을 일으키는 물체가 있다면 좋겠지만, 아직은 없다고 생각됩니다. 고체연료 비스무리한 것을 태워서 물을 가열시킬 순 있겠지만 물이라는 것의 온도를 다량으로 높이기에는 효율은 매우 적지요-_-;
    효율은 좀 낮더라도 경제적인 측면에서 대량생산 할 수 있고 인체에 해가 없으며 다시 물로 흘러들어가더라도 무방한 물질이라면 저런 물건으로 만들어 쓸 수 있겠지만.. 글쎄요^^;; 아.. 염산하고 수산화 나트륨을 대량으로 섞으면 따뜻한 소금물이 만들어지긴 하겠지만;; 현대 과학기술에서 말씀하신대로의 '효율'을 거둘 수 있느냐는 좀 요원해 보입니다^^

    • BlogIcon Fco 2006.12.22 00:59

      제대로 걸렸네요.^^
      어쩌면 저런 엉뚱한 상상이 제가 화학분야에 무지하기 때문에 나올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아직 현재 기술로는 물을 전기분해하여 열을 발생시킨다는 것이 불가능할 것입니다.
      미래에는 '효율을 어떻게 높일 것인가'에 따라 인류의 생존이 달려있을 것 같습니다.
      석유에너지는 한정되어 있고, 과학이 발달함에 따라 에너지 소모량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만 가고...
      대체에너지의 개발이 절실할 날이 바로 코앞에 다가오고 있습니다.
      프코의 엉뚱한 상상은 논리적으로 과학을 설명하기보다
      머리 속에 스쳐지나가는 생각을 재미로 적어보려 합니다. 혹시 모르죠. 저의 엉뚱한 상상에 다른 분의 기술이 접목되어 좀 더 편한세상이 될지두요.^^ 제 바램이구요. 현우님 관심 감사합니다^^

  • BlogIcon 玄雨 2006.12.23 03:11

    그렇군요^^.. 사실 제도 특허쪽으로 공부를 하는 사람이다보니 너무 딱딱한 설명을 드렸네요. 특허는 장래에 이용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어야 하고 그것이 현재의 과학법칙과 동떨어지지 않아야 하며 실행하는데 이익보다 불이익이 더 많아서는 안되거든요.
    하지만, 절대 깨질 수 없는 법칙들이 깨지는 것처럼, 언젠가는 프코님이 상상하신 모습이 일상처럼 변하고 제가 설명하는 말은 구닥다리가 되어버린 세상이, 아마도 분명히 오게 될거라고 생각합니다. 과학기술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발전하니까요^^

    • BlogIcon Fco 2006.12.23 13:39

      제가 다방면에 능력만 있다면 기술적 근거를 제시하여 설명할 건데 아직 많이 부족합니다^^
      객관적으로 현우님 말씀하신 내용이 맞는 것이고 현실적입니다.
      저는 이 곳에서 번뜩이며 머리 속을 스쳐지나갔던 엉뚱한 상상을 이야기 해보려구요.^^
      제가 아는 분야에 괜찮은 아이디어다 싶으면 장래의 변리사님인 현우님께 자문을 구해도 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