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 글

참 좋은 사람



아름다운 꽃이 피어 있거나 탐스러운 과일이 달린 나무 밑에는
어김없이 길이 나 있습니다.
사람들이 저절로 모여들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와 마찬가지 이치로 아름답고 향기나는 사람에게
사람이 따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내가 좀 손해보더라도 상대를 위해 아량을 베푸는 너그러운 사람.
그래서 언제나 은은한 향기가 풍겨져 나오는 사람.
그런 사람을 만나 함께 있고 싶어집니다.

그 향기가 온전히 내 몸과 마음을 적시어 질 수 있도록,
그리하여 나 또한 그 향기를 누군가에게 전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스치듯 찾아와서 떠나지 않고 늘 든든하게 곁을 지켜주는 사람이 있고.
소란피우며 요란하게 다가왔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이 훌쩍 떠나가는 사람이 있습니다.

나 또한 누군가에게 가깝고 편안한 존재인지
그러기 위해 노력은 하고 있는지 스스로에게 자문하고 싶습니다.

두드러지는 존재, 으뜸인 존재가 될 필요는 없습니다.
오래 보아도 물리지 않는 느낌, 늘 친근하고 스스럼 없는 상대,
그런 친구들을 곁에 둘 수 있었으면,
그리고 나 또한 남들에게 그런 사람으로 남을 수
있었으면 하고 바랄 뿐입니다.

- 좋은 생각 중에서 -

'좋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년의 만남  (6) 2006.12.31
코끼리를 가두고 있는 상흔  (4) 2006.11.30
'나는 운이 좋다'고 말하라  (0) 2006.11.26
쾌락  (0) 2006.11.25
앞으로 세걸음, 뒤로 세걸음  (2) 2006.09.15
참 좋은 사람  (0) 2006.09.10